시사 > 전체기사

HD현대일렉트릭, 청주에 배전기기 공장 짓는다

19일 충청북도청에서 열린 협약 체결식에 참석한 조석 HD현대일렉트릭 사장(가운데)과 김영환 충북도지사(왼쪽) 등이 투자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HD현대일렉트릭 제공

HD현대의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계열사인 HD현대일렉트릭이 충북 청주에 신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HD현대일렉트릭은 19일 충북도·청주시와 중저압차단기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북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조석 HD현대일렉트릭 사장과 김영환 충북도지사, 신병대 청주시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HD현대일렉트릭은 내년 10월까지 청주센트럴밸리 일반산업단지 내 8만5420㎡(약 2만5000평) 규모의 부지에 1173억원을 투자해 중저압차단기 제조 공장을 신설한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공장 건설 기간 투자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한다.

신공장은 최신 자동화 설비를 도입한 스마트 공장이다. 생산능력은 2030년 기준 약 1300만 대 수준이다.

HD현대일렉트릭은 생산능력을 현재보다 두 배 이상 늘려 배전기기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배전기기는 발전소에서 송전된 전력을 수요지에서 배분·공급해주는 설비다. 최근 글로벌 전력 인프라 투자와 신재생 에너지 발전이 확대되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조 사장은 “탈탄소,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맞아 배전기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변화하는 시장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물론 미래 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HD현대일렉트릭은 전력기기 공장 증설도 추진하고 있다. 울산과 미국 앨라배마에 위치한 변압기 공장에 각각 272억원, 180억원을 투자해 생산능력을 약 20%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HD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를 통해 약 2200억원 수준의 매출 증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