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산림청 “24시간 산불감시체계 확대하고 진화헬기 전진배치”

남성현 산림청장이 1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24년 주요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올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24시간 산불감시체계를 확대하고 담수량이 큰 임차헬기를 산불위험지역에 전진배치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1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24년 산림청 주요정책’을 발표했다.

올해 정책 비전은 ‘숲으로 잘사는 글로벌 산림강국 도약’으로 잡았다. 산림재난 대응 강화, 임업인 소득 제고 및 산림휴양·치유 복지서비스 확대,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실현, 산림경영의 디지털화, 국제산림협력 확대 등 5대 전략과 12대 세부과제를 선정했다.

먼저 대형산불 원천 차단을 위해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영농부산물 수거·파쇄 등 산불예방 활동을 강화한다.

지난해 동해안 지역 10곳에 설치됐던 AI 감시카메라는 경북·강원지역에도 30여곳을 늘리고 24시간 감시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담수량이 큰 임차헬기 7대는 동해안 등 산불위험지역에 전진배치하는 한편 산불진화임도는 409㎞ 늘린다.

각 부처별로 관리하던 산림 및 주변 비탈면은 ‘디지털 사면통합 산사태 정보시스템’으로 통합한다. 산림계곡의 분포와 유량정보를 데이터화한 ‘산림수계 수치지도’도 만들어 기존 89%인 산사태 예측력을 94%까지 향상시킬 계획이다. 산사태 예측정보 체계에 예비경보까지 추가되면 주민 대피시간은 1시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최근 산불·산사태·병해충 등 산림재난이 혼합하면서 대형화되는 만큼 산림재난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산림재난방지법도 제정한다.

임업인들의 소득과 산림복지 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임업의 영세성·장기성 및 산림의 공익기능 등을 고려해 임업분야 비과세를 확대하고 취득세를 감면하는 등 임업분야의 세제를 개선한다. 여기에 임업직불제 지급 기준을 유사산업 수준으로 완화한다. 인력난이 심각한 산림현장에는 외국인 근로자 1000여명을 투입할 예정이다.

산림치유가 최근 큰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반려식물 보급을 확대하고, 반려동물과 동반 이용이 가능한 산림휴양·치유 복지시설도 확대한다.

저탄소·녹색성장을 위한 정책으로는 기업의 ESG 수요를 산림분야 협력사업으로 연결하는 방안이 꼽혔다. ‘산림탄소상쇄제도’를 통해 확보한 흡수량을 탄소거래플랫폼에서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민간의 산림경영 참여를 촉진할 계획이다. 또 탄소 흡수율이 높은 목조건축을 적극 확대하고 국토교통부와 함께 목조건축 활성화를 위한 법적 기반도 마련한다.

산림 행정에는 디지털을 적극 도입한다. 2026년 도입 예정인 디지털·AI 기반의 디지털 산림 플랫폼’이 앞으로 의사결정을 돕게 된다. 이를 위해 산림·계곡·물지도, 경관지도 등 전국 산림의 자원데이터를 단계적으로 확충하고 모든 산림의 경영데이터를 통합 관리한다.

7월에는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를 설립, 농림위성에서 전송하는 전국 산림의 공간데이터를 3일마다 확보하게 된다. 이 데이터들은 디지털 산림 플랫폼 구현을 위한 핵심데이터로 활용된다.

이밖에 ‘국외산림탄소배출감축법’과 해외산림 모태펀드 등을 통해 국외탄소배출권 확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산림분야 양자협력은 기존 아시아 위주 39개국에서 태평양도서국·유럽 등 42개국까지 늘리기로 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국민과 산주·임업인이 숲을 통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산림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국민에게 받은 모든 지지를 성과로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