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보며 우울증 나았는데”… 3월 3일, 볼 수 있는 마지막 날

“마지막 공개일에 유튜브 라이브 검토”
한 달 간 비공개 후 4월초 중국 이송

에버랜드는 4월초 중국으로 이동하는 푸바오가 3월 3일까지 판다월드 방사장에서 고객들과 만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에버랜드 제공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마지막으로 볼 수 있는 날이 3월 3일로 정해졌다. 4월 초 중국으로 옮겨지기 전 비공개 검역 작업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푸바오와의 공식적인 ‘이별 날짜’가 확정되자 이별을 아쉬워하고 있다.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둔 검역 절차에 따라 다음 달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두고 검역 절차에 따라 내달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에버랜드 제공

이후 푸바오는 비공개 상태로 판다월드 내실에서 특별 건강 관리를 받고, 이송 케이지 사전 적응 훈련을 포함한 검역 준비를 하게 된다.

이에 에버랜드는 다음 달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은 푸바오를 판다월드 운영시간 내내 종일 방사할 계획이다. 푸바오는 현재 쌍둥이 판다와의 교차 방사를 위해 오후 시간에만 방사하고 있다.

또 마지막 공개일인 3일에는 푸바오 유튜브 라이브 방송도 검토하고 있다.

푸바오는 중국과의 계약에 따라 4월 초 중국으로 반환된다. 반환지는 쓰촨성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로, 구체적인 운송 일정이나 항공편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


푸바오 관련 영상에 달린 댓글들. 유튜브 캡처

사람들은 푸바오와의 이별을 앞두고 온라인에 푸바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푸바오 관련 영상에 “푸바오를 보며 우울증도 없어지는 것 같았다”며 “너무 행복했는데 떠난다는 소식을 들으니 눈물이 왈칵 쏟아진다. 너무 고마운 푸공주 언제 어디서나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두고 검역 절차에 따라 내달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에버랜드 제공

다른 누리꾼도 “푸바오 때문에 웃음을 찾았고 다시 일어날 용기를 얻었다”며 “중국으로의 먼 여행에도 할아버지들과 엄마와 용인에서 만들었던 추억을 마음속에 많이 담아서 잘 살아가길 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영원히 4월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다음에 판다를 또 데려오면 푸바오를 데려오자’, ‘영원한 아기판다 푸바오 사랑해’ 등의 반응을 보이며 푸바오와의 이별을 아쉬워했다.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두고 검역 절차에 따라 내달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도 푸바오와 푸바오의 팬들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며 차근차근 이별 준비를 하고 있다.

푸바오 사육을 담당했던 강철원, 송영관 사육사는 푸바오가 평소 좋아했던 대나무 장난감을 다시 만들어주고, 해먹과 벤치 등을 선물했다.

25일부터는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 푸바오 응원 댓글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팬들은 이곳에 푸바오에게 전하고 싶은 말과 응원 메시지를 남길 수 있다.

에버랜드는 댓글 참여자 중 10명을 선정해 에버랜드 이용권과 푸바오 기념 굿즈를 선물할 예정이다.

푸바오. 에버랜드 제공

푸바오는 2020년 7월20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다. 중국은 중국 남부 일부 지역에서만 서식하는 멸종위기 종인 자이언트 판다를 여러 나라에 장기 임대해 왔다. 장기 임대 판다는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짝짓기를 할 수 있는 나이인 만 4살이 되기 전에 중국에 돌아가야 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