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뜸 웃통까고 위협…아버지뻘 택시기사 폭행한 문신남

지난 15일 전주 고속버스터미널 앞 도로에서 택시기사를 위협하고 폭행한 남성. JTBC 보도화면 캡처

“빨리 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버지뻘인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흉기 위협까지 한 남성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 전북 전주 고속버스터미널 앞 도로에서 남성 A씨가 택시기사를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16일 JTBC ‘사건반장’이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잠옷 차림인 A씨는 아버지뻘로 보이는 중년의 택시기사를 향해 때리려는 듯 주먹을 들어 위협한다. 택시기사의 머리를 밀거나 멱살을 잡고 바닥에 내동댕이치기도 한다.

A씨는 또 자신의 윗옷을 들어 올려 상반신에 가득 새겨진 문신을 보여주기도 한다. 위압감을 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15일 전주 고속버스터미널 앞 도로에서 택시기사를 위협하고 폭행한 남성. JTBC 보도화면 캡처

A씨는 광주에서 택시를 탄 뒤 전주와 부안 등을 오갔는데, 이 과정에서 “빨리 가지 않는다”며 택시기사에게 흉기를 들이밀고 폭행했다고 한다.

택시기사가 택시비 결제를 요청하자 도로로 끌어내려 이같이 폭행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당시 A씨에게 “택시비를 계산해 달라”는 연락을 받고 현장에 간 남성의 지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