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진군 대게·붉은대게 축제 개최…22일부터 후포항서 열려

지난해 열린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대게잡이 체험을 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은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후포항 일원에서‘2024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맛있는 대게여행, 후포항에서 모이자’라는 주제로 울진대게와 붉은 대게를 비롯한 풍부한 먹거리와 동해의 낭만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임금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게는 찬 바람이 불어야 속이 찬다.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제철이지만 살이 통통하게 오른 대게는 2월부터 맛볼 수 있다. 울진대게는 7년 연속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대상을 받는 등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축제는 대게 빨리 먹기 경주, 집게발로 과자 먹기, 내 손으로 잡는 대게, 대게 경매 등의 체험행사를 강화한다.

또 어부와 함께하는 키트 만들기, 울진 마니아 가요제, 대게 플래시몹 등 참여프로그램을 확대해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무료요트 승선 체험, 울릉 썬플라워 크루즈 투어 등을 통해 색다른 동해의 낭만을 느낄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울진을 대표하는 축제인 만큼 안전하게 즐기고 울진의 맛과 멋을 꼭 느껴 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