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해파랑길 단절 구간 잇는다

경북 경주시 양남 동해안 내셔널트레일 조성사업 조감도. 경주시 제공

해파랑길 코스 중 경북 경주 구간단절된 해변길이 2026년까지 모두 연결된다.

경주시는 동해안내셔널 트레일조성사업이 올해 신규 국비사업으로 반영돼 해파랑길 경주 코스 중 단절된 구간을 연결한다고 13일 밝혔다.

해파랑길은 부산 오륙도 해맞이공원에서 강원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동해안의 해변길, 숲길, 마을길 등을 이어 구축한 총 50개 코스 750㎞의 걷기여행길이다. 경주 구간은 3개 코스 43.5㎞ 정도로 일부 구간이 단절돼 있다.

동해안내셔널 트레일 조성사업은 단절된 해파랑길 경주 구간을 연결하고 관광객과 시민을 위한 탐방로와 전망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양남면 지경항부터 관성솔밭해변까지 1구간은 길이 820m의 산책로를 조성한다. 또 지상 4층 지하 1층 399㎡ 규모의 전망대와 1600㎡ 규모의 주차장도 함께 만든다.

2구간은 양남면 읍천리 일원에 길이 250m 탈해왕길 해안산책로를 만든다. 이곳에는 파고라와 수목길 등이 들어선다.

시는 150억원을 들여 2026년 12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중앙부처 예산편성 시 사전 순위에서 밀리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이 중앙부처와 국회 상임위를 설득해 예산을 확보했다. 또 지난해 6월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사업이 본격화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사업이 완료되면 보다 안전하게 국토종단과 해안 경관을 즐길 수 있어 인접한 울산·부산은 물론 전국에서 많은 사람이 찾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