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동거 삼촌 살해 베란다 방치하고… “모르는 사람”

경찰, 살인 혐의로 60대 구속
시신 이불에 싸서 베란다에 놔둬
경찰 조사서 횡설수설하기도


30여년간 함께 살던 삼촌을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방치한 조카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수원시 영통구의 한 임대주택에서 함께 살던 삼촌 B씨(70대)의 머리를 여러 차례 둔기로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뒤 A씨는 B씨의 시신을 이불에 싸 베란다에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7일 오후 2시40분쯤 B씨 아들로부터 “집 안에서 휴대전화 벨 소리는 들리는 데 아버지가 사흘째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이후 소방과의 공동대응을 통해 잠긴 문을 강제로 열고 베란다에서 이불에 싸여 있는 B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집안 자신의 방 안에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B씨가 마지막으로 전화통화를 한 기록이 있는 지난달 31일과 신고가 접수된 7일 사이에 A씨가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삼촌인 B씨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진술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과거 정신질환 진단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건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