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그러진 차량…반대편 차로서 발견된 女운전자, 무슨 일이?

휴대전화 충돌 감지 기능으로 신고 접수
경찰 “사고 후 반대편으로 튕겨나간 듯”

경남 진주시 한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 경남소방본부 제공

경남 진주의 한 도로에서 차량 사고가 발생해 40대 여성이 숨졌다. 그런데 해당 여성이 사고 차량 내부가 아닌 반대편 차로에서 발견돼 소방 당국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3일 소방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12일 오전 6시16분쯤 진주시 이현동 한 자동차전용도로에서 4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소방 당국은 휴대전화 충돌 감지 기능으로 신고를 접수했다. 일부 신형 휴대전화의 경우 충격을 감지하면 119·112 등에 자동으로 긴급 구조 요청을 보내는 기능이 있는데, 사고가 나면서 이 기능이 발동된 것이다.

소방 당국은 이후 A씨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아 위치 정보를 파악한 뒤 사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 당국은 앞범퍼 등이 훼손된 K5 승용차를 발견했다. 그러나 차량 내부에 사람은 없었다.

이후 주변 수색 작업을 이어간 소방은 반대편 차로에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전신 골절 등으로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사고 충격에 차량 밖으로 튕겨져나가 반대방향에 쓰러졌고, 사고 현장을 지나던 차량 3대가 잇따라 A씨를 치면서 벌어진 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