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뀌지 않은 건, 클린스만”…빵터진 동네 식당 현수막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을 겨냥한 문구를 내걸어 화제가 된 식당 현수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탈락한 이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향한 국민 여론이 악화하는 가운데 그를 겨냥한 어느 식당 현수막이 이목을 모았다.

1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리 동네 간판 바뀌었는데 안 바뀐 거’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해당 글에는 별다른 내용 없이 사진 한 장이 첨부됐다.

사진에는 한 냉동 삼겹살집이 상호를 바꾸며 내건 현수막이 담겼다. 현수막에는 ‘상표등록 문제로 인해 상호를 불가피하게 변경하게 됐다’는 설명이 적혔다.

식당주는 이어 ‘바뀌는 것’과 ‘바뀌지 않은 것’을 나눠 안내했다. 바뀌는 것은 기존 상호 ○○○가 △△으로 변경된다는 거였다. 바뀌지 않는 것에는 주방이모, 직원, 냉장고, 불판, 가위, 사장 등이 나열됐는데 맨 마지막에 ‘클린스만 전술’이 포함됐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놀라운 침투력이다” “사장이 축구 보고 어지간히 화가 났다 보다” “애초에 전술이 없어서 바뀔 게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일정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번 대회는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뮌헨) 등 유럽 빅리거들이 공수에 포진해 ‘역대 최강’ 전력을 자랑했으나 결과는 물론 경기 내용 면에서도 실망스러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감독의 전술 부재’가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 클린스만 감독은 재택근무, 잦은 외유 등 태도 문제로도 비판받은 바 있다.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는 여론은 나날이 거세지고 있다. 축구계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해임하라’는 주장이 연일 제기됐다. 클린스만 감독은 “준결승에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할 수 없다”며 사실상 사퇴 요구를 거부한 상황이어서 그의 경질 여부는 대한축구협회와 정몽규 회장의 결단에 달린 상황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