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가운 벗었던 전공의들…또 ‘증원반대’ 행동 임박

88% 이상 집단행동 참여 의사…13일 온라인 철야토론
조규홍 장관 “병원을 지속가능한 일터로 만들려는 진심”

2020년 8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무기한 집단 휴진에 나섰던 전공의들이 가운을 벗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2020년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막아섰던 전공의들이 이번에도 증원 정책을 저지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전날 오후 9시 온라인 임시대의원총회를 시작해 날이 바뀌도록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총회에서는 정부의 의대 증원을 막기 위한 집단대응 방안을 두고 전공의들이 머리를 맞댄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협은 지난 5일 수련병원 140여곳의 전공의 1만여명을 대상으로 ‘의대 증원 시 단체행동에 참여하겠느냐’고 설문한 결과 88.2%가 참여 의사를 보였다고 공개했다. 이른바 ‘빅5’(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 병원 전공의들도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에 참여하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2020년 8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줄지어 가운을 벗고 있다. 뉴시스

이날 총회에서는 전공의들의 총의를 어떤 방식으로 실현할지를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전공의들은 2020년 집단행동을 통해 정부의 의대 증원을 무산시킨 것처럼 이번에도 연가 투쟁 등 공동으로 대응할 방안을 모색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가 이번에는 반드시 의대 정원을 늘리겠다며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을 밝힌 만큼 전공의들 사이에서도 집단 사직이나 면허 반납, 집단 휴진 등 여러 대응안을 논의했을 가능성도 있다.

2020년 당시 개원의 중심인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휴진 참여율이 10%가 채 되지 않았던 반면 전공의들은 80% 이상이 의료현장을 이탈해 정부가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을 만큼 ‘의료 공백’이 컸다.

2020년 8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가운을 벗어 팔에 걸친 채 시위하고 있다. 뉴시스

이 때문에 전공의들의 총회를 앞두고 전날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정부 정책의 정당성을 호소하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

조 장관은 ‘전공의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현장에서 많은 반대와 우려가 있는 점을 잘 안다”며 “그러나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은 의심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날 여당인 국민의힘과 예상되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진료 대책 및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의사단체들에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 명령’과 ‘집단사직서 수리 금지명령’을 내린 상태다.

향후 대전협을 비롯한 의사단체들의 대정부 대응은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선배 의사들 격인 의협은 이미 지난 7일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의대 증원 저지를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설치했다. 의협은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의대 증원 반대 궐기대회를 여는 데 이어 17일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갖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