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전쟁’ 본 한동훈 “만석꾼→기업 나라로…대단한 업적”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 관람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건국전쟁’을 관람하고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오게 된 중요한 결정을 적시에 제대로 하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한 위원장은 12일 서울 여의도 한 영화관에서 비대위원장실 일부 관계자들과 이 영화를 관람하고 “한미상호방위조약과 농지개혁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지금과 많이 달랐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여러 가지 평가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지금까지 그분이 실제 이뤄낸 공과를 감안했을 때 폄훼하는 쪽으로 박하게 포커스가 맞춰져 있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상호방위조약으로 우리나라 안보 기틀을 만들고 농지개혁을 만석꾼 나라를 기업 나라로 바꾼 건 대단한 업적 아닌가”라며 “4·19 비판은 비판대로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는 해방 이후 지주계급이 없어졌다. 몇 천 년 동안 농사를 지어온 나라에서 피 한 번 보지 않은 상태로 지주가 한 번에 없어진 것”이라며 “결국 기업가들의 혁신이 그 자리를 채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게 대한민국을 이 자리까지 오게 한 결정적 장면”이라고 추켜세웠다.

이승만 전 대통령을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한 국가보훈부 결정을 더불어민주당이 취소하라고 한 데 대해서는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한 위원장은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화 운동에 기여한 운동권을 ‘독립운동가’에 비유한 것을 두고 “어느 독립운동가가 돈봉투를 돌리고 룸살롱에서 쌍욕을 하나”라며 “독립운동가를 모욕하는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운동권 특권세력은 독립운동가들과 비교될 수 없는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독립을 이르기까지 했던 노력이나 역할을 감안하면 (1월의 독립운동가가) 되고도 남는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은 도대체 왜 이 전 대통령이 독립운동가가 아니라는 건지 오히려 묻고싶다”고 밝혔다.

점퍼에 청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영화관에 온 한 위원장은 관람을 마친 뒤 시민들의 사진 촬영 요청에 응하기도 했다.

지난 1일 개봉한 ‘건국전쟁’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건국사를 100여 분 동안 다룬 영화다.

설 연휴 기간 김영식·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4·10총선에 출마하는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과 나경원 전 의원이 관람 후기를 남긴 데 이어 한 위원장도 마지막 연휴인 이날 당 비대위원장실 관계자들과 ‘건국전쟁’을 관람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