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울 불바다’ 주무기인 ‘240㎜ 방사포’에 ‘유도기능’ 탑재 주장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11일 조종방사포탄과 탄도조종 체계를 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240mm 방사포탄 발사 모습. 연합뉴


북한이 유도 기능을 갖춘 신형 240㎜ 방사포(다연장로켓포의 북한식 표현) 포탄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12일 주장했다.

북한의 방사포는 122㎜, 240㎜, 300㎜ 등이 있으며, 240㎜ 방사포는 북한이 ‘서울 불바다’를 위협할 때 거론되는 장사정포에도 해당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이 11일 240㎜ 조종(유도)방사포탄 탄도조종사격시험을 진행해 명중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그 우월성을 검증했다”면서 “240㎜ 조종방사포탄과 탄도조종체계 개발은 우리 군대 방사포 역량을 질적으로 변화시키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번 보도는 북한이 서울과 수도권을 겨냥하는 240㎜ 방사포탄의 성능을 개량했다는 의미로 분석됐다.

우리 군 당국도 11일 평안남도 남포 인근에서 발사된 방사포탄이 서해상에 낙하한 것을 포착했다.

방사포는 여러 발의 포탄을 상자형의 발사대에 넣어 동시에 발사할 수 있도록 한 포를 지칭한다.

북한은 지난해 1월 600㎜ 초대형 방사포 30문을 실전 배치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한이 200여문 보유한 240㎜ 방사포는 최대 사거리가 65㎞ 이상이어서 북한이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배치하면 서울 전역을 사정권에 둘 수 있다.

다만 240㎜ 이하 방사포의 최대 단점은 탄도미사일 등과 달리 유도 기능이 없다는 점이다.

또, 정밀성이 떨어지고 사거리가 길어질수록 오차가 더 커진다.

유효 사거리가 65㎞에 훨씬 못 미칠 수도 있다.

북한은 이번 시험발사에서 240㎜ 포탄 조종날개에 위치정보시스템(GPS)을 장착해 정밀도를 개선하기 위한 시도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방사포탄도 바람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240㎜ 방사포탄 사거리 40㎞를 넘어가면 표적을 제대로 맞출 수 없었다”며 “240㎜ 방사포탄의 정밀성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면 유효사거리도 늘어났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은 300㎜ 대구경 방사포탄에는 유도 기능을 장착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거리도 180~200㎞에 달해 우리 군은 사실상 단거리탄도미사일로 분류해 경계하고 있다.

북한의 적극적인 방사포탄 개발은 악화하는 남북관계에 대응하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틈타 경제적 이득을 보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40㎜ 방사포탄의 경우 이중용도가 있을 것”이라며 “실용적 차원에서는 러시아의 주문을 염두에 두었을 가능성이 있고, 정치적으로는 남한을 압박하려는 의도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