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복 8차로 무단횡단자 친 버스기사 ‘무죄’…法 “예견 어려워”

70대 기사 40대 행인 치어 사망
1심 “피해자 발견했더라도 사고 피하기 어려웠을 것”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왕복 8차로에서 무단횡단하던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시내버스 기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8단독 김지영 판사는 교통사고특례법상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시내버스 기사 A씨(70)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일 오후 10시35분쯤 인천시 부평구 도로에서 버스를 몰다가 B씨(42)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왕복 8차로에서 시속 51∼53㎞로 버스를 운행하다가 보행자 적색 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B씨를 들이받았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다발성 외상 등으로 끝내 사망했다.

검찰은 A씨가 앞을 제대로 살피지 않아 업무상 과실로 B씨를 숨지게 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법원은 도로교통공단에 사고 상황 분석을 의뢰했다.

도로교통공단은 당시 주행속도로 운전할 때 사람을 발견한 뒤 곧바로 정지할 수 있는 거리를 33.3m로 판단했다. 그러나 A씨가 B씨를 발견했을 당시 차량 위치와 충돌 지점까지 거리는 22.9m에 불과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이를 토대로 A씨가 B씨를 인지한 시점에 급제동했더라도 충돌을 피할 수 없었고 진행 방향 좌·우측에 다른 차량이 있어 방향을 꺾을 수도 없었다는 의견을 법원에 제시했다.

김 판사는 “블랙박스 영상에 의하면 A씨는 운전 중 앞을 계속 주시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지거리를 고려하면 그 지점에서 피해자를 인지해도 사고를 피할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가 무단횡단을 하는 사람이 있을 것으로 예견하기도 어려웠을 것”이라며 “업무상 과실로 사고를 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결론 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