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시댁 27세 조카, 낮잠 자느라 인사도 안해”…갑론을박

“가정교육 안됐다” VS “한국문화 피곤하다” 팽팽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설을 맞아 친지들이 모였는데 20·30대 조카들이 낮잠 자느라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사연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12일 온라인에서는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지난 9일 올라온 ‘작은아빠 식구가 와도 자는 27세 여자 조카’라는 제목의 글을 두고 여러 말이 나왔다.

글쓴이 A씨는 “오후 2시에 시댁 왔는데 5시 넘어서까지 자는 27세 조카”라며 “아주버님이나 형님이 인사하라고 깨워야 하는 거 아닌가. 이러니 조카들이 작은엄마를 우습게 보고 인사도 안 하잖나”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27세 여자 애, 30세 남자 애 (조카 둘이 있는데) 30세 애도 건들건들 인사하는 둥 마는 둥 하더라”며 “5시40분에 실실 쪼개며 ‘안녕하세요’ 인사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반대로 형수는 중학교 1학년인 제 아들한테는 ‘인사 크게 해야지’라고 시키면서 자기 큰 자녀들은 자라고 내버려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설 명절 친척 간의 인사 관련 사연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의 의견은 첨예하게 갈렸다. A씨에 공감하는 이들은 “기본 가정교육이 안 됐다. 어른들한테 인사성 없거나 무례한 아이들 보면 그 집 부모가 어떨지 짐작 간다” “어린 것도 아닌데 그렇게 키운 부모 잘못이다” “제대로 배운 집들은 아무리 피곤해도 깨워서 인사하고 자러 들어가라고 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그냥 ‘피곤한가 보다’ 하면 되지 뭘 그리 신경쓰나” “피곤하면 잘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일어나면 나와서 인사하겠지. 대접받으려는 마음 같아 불편하다” “한국 문화 피곤하다” “10초 인사시키려고 깨워야 하나” “자고 일어나서도 안 하면 가정교육 문제지만 굳이 자고 있는 애 깨워서 인사받아야 하나” 등의 의견이 맞섰다.

반대 의견에 대해 A씨는 추가 댓글을 달아 “저는 (자녀가) 자고 있어도 손님 오시면 깨워서라도 인사시킨다”면서 “(더구나 조카들의 경우) 아프다면 모를까 그냥 낮잠이었다. 이게 예의라고 생각했는데 댓글 보고 놀랐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