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해상서 갯벌 조업 60대, 양식장 그물 걸려 숨진 채 발견

여수해경 구조대원들이 구조보드를 들고 실종자 수색을 위해 갯벌로 들어가고 있다. 여수해경 제공

전남 고흥 앞 해상서 갯벌 조업에 나선 60대가 양식장 그물에 걸려 숨진 채 발견 돼 해경이 조사를 벌이고있다.

11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8분쯤 고흥군 포두면 오취리 앞 해상에서 A씨(69)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에 나선 해경이 발견했다.

A씨는 수심이 얕은 곳의 양식장 그물에 걸린채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이날 오전 갯벌 조업을 위해 집을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돌아오지 않자 가족이 신고했으며 해경은 경비함정 2척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였다.

해안가 주변 CCTV를 확보한 해경은 A씨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