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4강전 참패’ 손흥민·이강인 줄줄이 사과… 클린스만은 “성공적”

아시안컵 4강전 아쉬운 탈락에 선수들 사과
손흥민·이강인·김민재 SNS에 사과문
클린스만 “4강 탈락 실패 아냐… 행복했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에서 0-2로 패배한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에 2-0으로 참패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전 선수들이 줄줄이 사과문을 올렸다. 반면 ‘졸전’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사과 없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10일 스포츠계에 따르면 이강인은 이날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죄송하다.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한 달 동안 아시안컵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선수들, 코칭스태프들, 지원 스태프들 함께 열심히 노력했지만 원하는 결과를 이루지 못해 개인적으로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며 “좋은 결과로 보답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축구 팬 여러분께서 실망하셨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이제까지 그랬던 것처럼 저희 대표팀을 믿고 응원해 주신다면 저희는 앞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의 구성원으로서 모두 한 마음 한 팀이 되어 경기장에서 더 발전된 플레이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나아가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 있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강인의 이 같은 발언은 64년 만에 우승을 노리고 출전한 아시안컵에서 보여준 아쉬운 모습에 대한 사과로 보인다. 한국 대표팀은 8강까지의 경기에서 잇달아 ‘극장 골’을 터뜨리며 극적인 승리를 이어갔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을 보였다는 평이 강했다.

앞서 대표팀 주장 손흥민도 지난 8일 소속 팀으로 돌아가자마자 SNS를 통해 “많은 분들이 기대해 주셨던 아시안컵 대회를 치르면서 온통 경기에만 집중하다 보니 감사 인사가 너무 늦어졌다”며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고 아쉬웠지만 잘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주장으로서 부족했고 팀을 잘 이끌지 못했던 것 같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도 정말 많은 사랑(을)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대한민국 축구 선수임이 너무 자랑스러웠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소속 팀으로 복귀한 김민재도 SNS에 “긴 대회 기간 같이 고생해 주신 선수들 코치진분들 그리고 항상 응원해 주신 팬분들에게 죄송하고 감사드린다”며 “모두가 원하는 결과를 가져오지는 못했다. 팬분들이 응원해 주시는 만큼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서 죄송하다. 응원해 주시는 만큼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반면 클린스만 감독은 사과보다는 그간의 성과를 어필하는 데 집중했다. 그는 요르단전 이후 공식 기자회견과 인천국제공항 귀국 기자회견에서 “아시안컵에서 많은 드라마를 썼고, 16강과 4강에서 행복을 느끼기도 했다. 4강 탈락은 실패가 아니다”며 “요르단전 전까지는 (A매치) 13경기 무패였다. 지난 1년 동안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2026 북중미 월드컵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