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지난해 연간 매출 1조 9106억원…역대 최대

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이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8일 공시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2023년 연간 매출 1조 9106억원, 영업이익 7680억원, 당기순이익 594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3.1%, 2.2%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18.8% 늘었다.

4분기엔 매출 5346억원, 영업이익 1643억원을 기록했으며 이는 각각 지난해보다 12.8%, 30.3% 증가한 수치다.

효자 게임 ‘배틀그라운드’ 지식재산권(IP)이 실적을 견인했다. 지난해 ‘배틀그라운드’ PC·콘솔 부문 매출이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12월 최대 동시접속자 수 또한 연중 저점 대비 70% 상승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는 지난해 서비스를 재개한 이후 트래픽과 매출 모두 빠르게 회복하며 12월에는 역대 최고 월 매출을 기록했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IP의 견고한 성장성을 입증하는 한편 인도 시장에서의 사업 및 게임 포트폴리오 등의 확장 가능성을 이번 실적을 통해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크래프톤은 이날 콘퍼런스 콜에서 올해 주요 신작과 중장기 방향성을 공개했다. 김창한 대표가 올해 주창한 ‘스케일업 더 크리에이티브(Scale-up the Creative)’ 전략에 맞춰 매년 웰 메이드 신작을 출시한다.

주요 라인업으로는 ▲다크앤다커 모바일(Dark and Darker Mobile) ▲인조이(inZOI) ▲딩컴 모바일(Dinkum Mobile) ▲프로젝트 블랙버짓(Project Black Budget) ▲서브노티카 2(Subnautica 2) 등이 있다.

이외에도 소수 지분 투자와 퍼블리싱을 결합한 세컨드파티 퍼블리싱을 통해 10여 개 이상의 투자가 진행됐다고 게임사 측은 밝혔다.

아울러 중장기 방향성으로 ‘배틀그라운드 IP의 프랜차이즈화’ ‘인도 시장에서의 성장 및 독립적인 퍼블리싱 확대’ ‘AI(딥러닝) 분야의 연구·개발(R&D) 투자 증대’를 제시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배틀그라운드 IP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하며 다수의 라인업 확보에 집중해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올해는 이러한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는 첫해로 크래프톤의 계단식 성장을 위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