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지난해 영업익 1373억원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연간 1조 7798억원을 벌어들이고 영업이익 137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2139억원이다.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31% 감소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75%, 51% 줄어든 수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1조 1497억원, 아시아 3499억원, 북미·유럽 1358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1445억원이다. 해외 및 로열티 비중은 전체 매출의 약 35%로 나타났다.

플랫폼별 연간 매출은 모바일 게임이 1조 2004억원, PC 게임이 3651억원, 로열티 매출은 1445억원이다.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 4377억원, 영업이익 39억원, 당기순이익 25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모바일 게임 매출 증가로 직전 분기와 비교해 3% 상승했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77%, 43% 감소했다.

지역별 매출이 고르게 상승세다. 한국은 284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 성장, 아시아는 84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 증가했다. 북미·유럽은 길드워2 매출 확대로 전분기 대비 15% 성장한 379억원을 기록했다고 엔씨 측은 설명했다.

모바일 게임의 4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9% 상승한 2989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M’이 꾸준히 구글 플레이 매출 부문 최상단에 위치한 가운데 ‘리니지2M’ ‘리니지W’의 업데이트 효과를 봤다. PC 게임의 4분기 매출은 923억이다. ‘쓰론 앤 리버티’의 국내 출시와 함께 ‘리니지2’, ‘길드워2’의 매출이 증가했다. 리니지, 아이온은 전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쓰론 앤 리버티의 글로벌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신규 지식재산권(IP)인 프로젝트 BSS, 배틀크러쉬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엔씨는 최근 대대적인 조직 개편으로 경영 효율화에 집중하고 있다. 김택진 대표 단독 체제를 내려놓고 김앤장 출신 박병무 VIG파트너스 대표를 공동대표 내정자로 영입했다. 지난해 10월엔 ‘컴퍼니 빌딩’ 전략을 실행해 내부적으로는 경영 쇄신, 외부적으로는 인수합병을 통한 사업 확장을 예고했다. 이 외에도 신사업인 금융 AI 사업을 접고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 법인도 정리 절차에 들어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