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이 노래를?…마이크 잡고 ‘사랑으로’ 열창 [영상]

영세 자영업자 돕는 ‘맛제주’ 행사 직접 참석
윤영미 아나 “조용히 돕는 이 사장, 다들 존경하고 좋아해”

지난 3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진행된 ‘맛있는 제주 만들기’(맛제주) 프로젝트 10주년 기념행사에서 노래하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SNS 캡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영세식당의 재기를 돕는 지역 상생 프로그램 행사에 참여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7일 온라인에 따르면 이 사장이 지난 3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진행된 ‘맛있는 제주 만들기’(맛제주) 프로젝트 1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영상이 최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와 이목이 쏠렸다.

영상에서 이 사장은 무대에 올라 마이크를 쥔 채 해바라기의 ‘사랑으로’를 불렀다. 참석자들에게 둘러싸인 채 만면에 미소를 지으며 열창했다. 흔히 볼 수 없던 모습이라 큰 관심이 쇄도했다.

지난 3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진행된 ‘맛있는 제주 만들기’(맛제주) 프로젝트 10주년 기념행사에서 노래하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SNS 캡처

해당 영상은 맛제주 9호점 ‘해성도뚜리’ 김자인 대표 자녀가 공개했다. 김 대표는 영상과 함께 “호텔신라와 함께 맛있는 제주 만들기 행사는 너무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한층 더 성장하고 더욱 노력하는 해성도뚜리가 되겠다. 이부진 사장님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외에도 이 사장이 김 대표에게 팔짱을 끼는 모습이나 다른 참석자들에게 선물한 한우 세트와 편지 등이 담긴 사진도 올라왔다. 이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식당주 가족에게 제주신라호텔 투숙을 지원하고 설맞이 한우 선물세트와 순금 5돈, 기념패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념행사는 맛제주 1호점 ‘신성할망식당’이 2014년 2월 6일 재개장한 지 10주년을 맞아 호텔신라가 마련한 자리다. 신성할망식당 박정미 대표는 SNS에 “맛제주 10주년을 맞아 이부진 사장 초대로 신라호텔에서 축하 자리를 베풀어주고 특별한 선물도 챙겨주고 가족과 푹 쉬고 가라고 호텔 투숙까지 (지원해줬다)”라며 “특별한 하루이며 평생 잊지 못할 날”이라고 전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찍은 윤영미 아나운서. 윤영미 인스타그램 캡처

행사에 강사로 참석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윤영미는 “날씬하고 우아하고 따뜻하고 배려심 깊고 겸손한 이 사장님 팬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이 사장과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다들 이 사장과 끈끈한 정을 나누고 진심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서로 가정사(이야기)도 상세히 나누고 어려운 일을 조용히 돕는 이 사장을 깊이 존경하고 좋아하는 게 느껴졌다”고 했다.

맛제주는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 방송사와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영세 자영업자들이 재기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해주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호텔신라 임직원들이 제주 영세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조리법과 손님 응대 서비스 등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주방 시설물도 교체해 준다.

이 사장은 평소에도 맛제주에 관심을 갖고 챙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1호점 재개장 때 직접 참석한 뒤 2015년 8호점 재개장, 2016년 3주년 기념식, 2018년 5주년 기념식에 함께했다. 이후 코로나19로 프로젝트가 중단됐다가 재개되자 지난해 5월 25호점 ‘동문칼국수’ 재개장 행사에도 함께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