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자신에게 실망” “눈물 날 것 같다”… 선수들 인터뷰

경기 후 짧은 인터뷰에 응한 조규성 선수. MBC 뉴스 캡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에서 요르단에 패배한 뒤 선수들은 쓰라린 심정을 내비쳤다. 어두운 표정으로 언론 인터뷰에 응한 선수들은 아쉬움을 표했다.

어두운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선 조규성 선수는 경기를 치른 소감을 묻는 말에 즉각 대답하지 못했다. 몇 초간 정적을 가진 그는 “일단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한 것 같아 저 자신한테 실망한 것 같고 더 많이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끼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다사다난했던 이번 대회가 본인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으냐’는 질문에도 “제가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끼게 한 대회였다. 더 많이 발전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컨디션에 문제가 있었는지 묻자 “그런 건 없다. 컨디션에 전혀 지장은 없었다”고 짧게 대답했다.

경기 후 짧은 인터뷰에 응한 조현우 선수. MBC 뉴스 캡처

조현우 선수는 요르단이 조별리그보다 강해진 걸 느꼈는지 묻는 취채진에게 “그렇다. 전반전부터 많이 느꼈다”며 “우리가 골을 안 먹으면 이길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는데 경기 결과가 많이 안 좋아서 마음이 많이 아프고, 그래도 계속 앞으로 A매치와 월드컵 예선 같은 경기가 많이 있으니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이기고 싶었다.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마음이 아프고 눈물이 날 것 같은데 최선을 다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전술 부재 등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직면한 비판과 관련해서는 “선수들은 훈련부터 감독이 원하는 플레이를 하려고 도전을 많이 했고 밖에서 하는 이야기는 크게 생각하지 않지만 경기 결과가 좋았으면 더 좋았을 텐데 우리는 전혀 의심하지 않고 감독님을 믿는다”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