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에 더 가혹한 당뇨병…“의료급여 길수록 우울증 위험 ↑”

의료급여 등록 1년 당뇨 환자, 비수급권자 보다 우울증 위험 44% ↑

5년이면 69%까지 상승

게티이미지뱅크

같은 당뇨병도 저소득층에게 더 버거웠다. 가구 소득이 낮아 의료급여 수급 기간이 길수록 당뇨로 인한 우울증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록 기간이 1~5년인 경우 우울증 위험은 최대 69%까지 상승했다.

당뇨병은 우울증 발병의 주요 원인으로, 당뇨병만으로 우울증 위험이 배 가까이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다.

당뇨병 환자의 소득과 환경을 고려한 우울증 예방 정책의 추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재현·이유빈 교수, 일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박소희 교수,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02~2018년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토대로 20세 이상 202만7317명을 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저소득에 대한 정의는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록 여부로 나뉘었다. 연구 등록 시점 이전 5년 동안 최소 1년 이상 수급권자로 등록된 적 있었던 사람은 모두 4만2120명(2.08%)으로, 연구팀은 이들을 노출 기간(1~5년 사이)에 따라 분류해 우울증 발생 위험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살폈다.

분석 결과 평균 추적 관찰 기간 6.77년 동안 발생한 우울증 40만1175건 가운데 수급권자로 등록된 적 없었던 참여자들과 비교해 수급권자의 우울증 위험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수급권자로 1년만 등록됐더라도 그렇지 않았던 사람과 비교해 우울증 위험이 44% 증가했고 5년간 등록된 경우에는 69%까지 높아졌다. 또 소득이 낮은 사람이 인슐린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더 두드러졌다. 가구 소득이 낮았던 기간이 길수록 당뇨병으로 인한 우울증의 발병 위험도 덩달아 커짐을 시사한다.
수급권자였던 적이 없었던 사람(검은색)과 비교해 5년간 수급권자였던 사람(보라색)의 경우 시간 경과에 따른 우울증 발생 위험이 가장 높았다. 연구논문 제공

김재현 교수는 6일 “당뇨병은 긴 호흡을 갖고 오랫동안 싸워야 하는 병인데 안타깝게도 저소득층에게는 더욱 가혹할 때가 많다”면서 “이번 연구에서 보듯 우울증 발병 위험까지 커진다는 건 환자의 일상 역시 무너지고 있다는 뜻이어서 당뇨 환자의 소득과 환경을 고려해 우울증을 예방할 수 있는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당뇨병학회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