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뱃살 남아’ 3배 늘었다

비만학회 2023팩트시트, 소아청소년 5명 중 1명 비만
남아 복부비만 유병률 3.1배, 여아 1.4배 증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국민일보DB

2021년 기준 국내 소아청소년 5명 가운데 1명이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아의 비만율은 2012년 10.4%에서 2021년 25.9%로 10년간 약 2.5배 증가했다. 여아는 같은 기간 8.8%에서 12.3%로 약 1.4배 늘었다.

대한비만학회가 6일 공개한 2023 팩트시트 ‘숫자로 보는 비만’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팩트시트에는 국민건강보험서비스(NHIS)와 국민건강영양조사의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2012년부터 2021년까지 성별과 연령에 따른 비만 유병률 변화 추이와 소아청소년의 10년간 분석 자료가 담겼다.

2021년 기준으로 소아청소년의 연령별 비만 유병률을 보면 10~12세 소아는 21.4%, 16~18세 청소년은 21.7%를 보였다. 소아청소년 비만은 의학적으로 보통 유아기에서 사춘기까지 나이대에서 체중이 신장별 표준체중 보다 20% 이상 많이 나가거나, 같은 연령대에서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가 상위 5%인 경우를 말한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소아청소년의 복부비만 유병률이 10년간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2021년 소아청소년 복부비만 유병률은 17.3%로 조사됐다. 남아는 2012년 대비 3.1배 증가한 22.3%, 여아는 2012년 대비 1.4배 증가한 12.1%의 유병률을 보였다. 소아청소년 모든 연령층에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소아청소년 비만과 복부비만 유병률은 지역별 차이를 보였는데 모두 강원, 충북, 부산 순으로 나타났다.

대한비만학회 언론홍보이사 허양임 분당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소아청소년들의 비만 문제로 손실된 사회경제적 비용은 1조3600억원에 달한다”면서 “소아청소년들의 탄산음료 등 당 섭취는 증가하고 채소 섭취 등 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식습관을 갖는 경우가 줄고 있다. 또한 야외 놀이가 사라지고 수면 시간이 불규칙해졌으며 TV와 컴퓨터 등 미디어를 시청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비만율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대한비만학회 소아청소년위원회 홍용희 순천향대 부천병원 교수는 “소아청소년기에 비만할수록 중년기에 당뇨, 고지혈증, 고혈압 및 심뇌혈관질환을 앓고 사망하게 될 확률도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소년 비만은 열등감, 우울증, 낮은 자존감, 부정적 자아관 등 정서적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