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살려달라”…돌봄로봇이 쓰러진 70대 주민 생명 구했다

대전도시공사 인공지능 로봇 서비스 운영 방식. 대전도시공사 제공

대전도시공사의 영구임대아파트에서 운영하는 돌봄 로봇이 입주자의 건강 이상을 자동으로 신고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26일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2시쯤 대전 동구의 한 영구임대아파트에서 70대 주민이 협심증 증상을 보이며 쓰러졌다.

이 주민은 돌봄 로봇 AI 스피커를 통해 “살려 달라”고 구조를 요청했고, 위급상황을 인지한 로봇이 즉시 ICT 센터에 통보하면서 119 구조대가 출동했다.

입주민은 쓰러지면서 머리를 부딪쳐 출혈까지 발생한 상태였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가 신속하게 응급처치를 한 덕분에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도시공사는 고독사 예방을 위해 현재 영구임대아파트에 돌봄 로봇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통한 건강관리와 정서 돌봄을 제공한다.

로봇은 특히 생활감지 고도화 센서를 통해 전방 5m 이내 사람의 재실여부 확인, 호흡·심박·체온 측정, 활동 감지 등을 통한 긴급 상황 대응도 가능하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영구임대아파트 입주민 중에는 고령의 어르신이나 사회적 소외계층이 많아 고독사 위험이 크다”며 “향후 돌봄로봇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