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시카원전 비상용 발전기, 시운전 중 경보음 울리며 멈춰

지난 16일 규모 4.8 여진 계기 시운전
외부전원 차단시 원전 온도 낮추는 역할
호쿠리쿠전력 “안전상 문제 없다”

일본 노토반도 서쪽에 있는 시카 원자력발전소 모습. EPA연합뉴스

올초 강진이 발생한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의 원자력발전소 비상용 발전기가 시운전 중 경보음을 울리며 자동으로 정지했다.

18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노토반도 서쪽 시카마치에 위치한 원자력발전소를 운영하는 호쿠리쿠전력은 지난 16일 발생한 규모 4.8 여진을 계기로, 시카 원전 1호기 원자로의 비상용 디젤 발전기 3대를 17일 오후 시운전했다.

해당 발전기는 외부 전원이 들어오지 않는 비상 상황에서 해수를 끌어 올려 핵연료의 온도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일본 교도통신은 총 3대의 발전기 중 2대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으나, 나머지 1대는 출력을 올리자 경보음을 울리며 자동으로 멈췄다고 보도했다.

비상용 발전기가 자동으로 멈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호쿠리쿠전력 측은 마이니치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직원 실수로 발생했을 가능성은 작다”면서도 다른 전원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근거로 “안전상에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자동 정지한 비상용 발전기에 대해 “안전에서 ‘최후의 보루’가 되는 설비 중 하나가 문제를 일으켰다”며 “국가가 원전에 요구하는 새로운 규제에서 비상용 발전기는 가장 엄격한 기준을 충족할 필요가 있다. 시카 원전에서 강진 이후 문제가 연이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발전기는 지난 1일 규모 7.6 강진 발생 직후인 지난 3일 시운전에서는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하지만 강진 이후 시카 원전은 원전 외부에서 들어오는 전원 5개 회선 가운데 2개가 끊겼다. 또 외부에서 전기를 받을 때 사용하는 변압기의 배관도 파손돼 기름 약 2만3400ℓ가 누출되기도 했다.

누출된 기름 중 일부는 바다로 유입돼 가로 100m, 세로 30m 넓이의 거대한 기름막이 원전 주변 해역에서 발견됐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