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王’자 해명했던 김용남…“정말 한심했다” 폭탄고백

입력 : 2024-01-16 05:37/수정 : 2024-01-16 10:23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2021년 10월 1일 참석한 TV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의 손바닥에는 왕(王) 자가 적혀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개혁신당 창당준비위원회 김용남 전략기획위원장. MBN 방송화면, 유튜브 채널 ‘장윤선의 취재편의점’ 영상 캡처

최근 국민의힘을 탈당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손을 잡은 개혁신당 창당준비위원회 김용남 전략기획위원장이 지난 대선 TV토론 당시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에 대해 거론했다.

김 위원장은 15일 유튜브 채널 ‘장윤선의 취재편의점’에 출연해 ‘과거 윤 대통령의 왕자 논란을 적극적으로 옹호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제야 말할 수 있다”며 입을 열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캠프 선대위 상임공보특보를 지낸 그는 당시 언론에 “손을 손가락 위주로 씻어서 왕자가 지워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2년 넘게 제가 그 얘기를 엄청나게 들었고 공격도 많이 받았다”면서 “대선 TV토론회에서 (윤 대통령이 손에) 왕자를 쓴 걸 두고 그 다음날 ‘새벽에 동네 할머니가 손바닥에 써준 왕자가 왜 저녁 TV토론에까지 지워지지 않고 선명하게 남아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고 돌이켰다.

그는 “사실은 그 얼마나 한심한가. 대통령이 되겠다고 TV토론에 나온 사람이 손바닥에 왕자를 써 가지고 나온다는 게 정말 한심하지 않나”라며 “(당시) 제가 ‘아휴 그냥 손가락 위주로 씻었나 보죠’라고 말한 것을 두고 모든 언론에서는 ‘말도 안 되는 쉴드(방어)를 쳤다’고 해석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은 (그때) 제 속마음은, 표현은 좀 그렇습니다만, 경멸 내지 조소의 의미가 컸던 것”이라며 “이게 논리적으로 설명도 안 되니 ‘아이고 저도 귀찮습니다’ 이런 취지로 (말했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개혁신당 창당준비위원회 김용남 전략기획위원장. 유튜브 채널 ‘장윤선의 취재편의점’ 영상 캡처

‘국민의힘이 보수정당 색깔을 잃어가고 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도 동조했다. 김 위원장은 “보수정당의 가장 큰 줄기는 법질서에 대한 존중”이라며 “그런데 지금 (국민의힘은) 범죄 의혹에 대해 수사하지 말자는 입장이지 않나.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고 재표결해 폐기하자는 게 지도부의 입장인데 이건 보수정당과는 같이 갈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국민의힘은 어쩌다가 이렇게 망가졌나 싶다”면서 “원칙이 없고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는 사람도 없을 뿐더러 (특히) 이태원 참사 이후 행정안전부 장관이 아직도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건 말이 안 되는 거다. 법적 책임은 별론으로 하더라도 적어도 정치적·도의적 책임은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의 지역구였던 수원병 공천이 방문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갈 것 같아 탈당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이 있다는 지적에는 “만약 (방 전 장관과) 경선 붙으면 제가 질 가능성은 거의 없지 않을까 싶다”며 “요새 장관 출신이라고 해서 장관 이름을 아는 국민이 몇 %나 되겠느냐”고 일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