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째 산타 대신 답장 보낸 독일 우체국 [사연뉴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40년째 성탄절마다 산타클로스를 대신해 아이들이 보낸 수십만 통의 편지에 답장하는 독일 한 마을 우체국 이야기가 알려지며 관심을 끌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독일 동부 브란덴부르크주 작은 마을 힘멜포르트에 위치한 한 우체국은 올해까지 40년 동안 매년 산타 앞으로 편지를 보내는 아이들에게 꼬박꼬박 답장하고 있다.

시작은 옛 동독 시절인 1984년이었다. 어린이 2명이 힘멜포르트의 산타클로스 앞으로 보낸 편지를 이 우체국 직원인 코넬리아 마츠케(64)가 받았다.

이전까지 산타 앞으로 온 편지는 치워버렸던 다른 동료들과 달리 편지들을 그냥 버릴 수 없었던 마츠케는 결국 산타를 대신해서 ‘천사’ 명의로 답장을 보냈다. 이후 수년간 차츰 소문이 퍼져 이런 편지가 수십 장으로 늘었다. 이에 마츠케와 동료들은 12월이 되면 75장 정도의 편지에 직접 답장했다.

1990년 독일 통일 이후 산타를 찾는 편지는 홍수처럼 불어났고, 크리스마스를 앞두고는 매일 수천 통의 편지가 몰려들었다. 결국 1995년 우체국 측은 지원 인력 2명을 고용했다.

오늘날 이 우체국은 미국 등 세계 60개국에서 산타 앞으로 쏟아지는 30만 통 이상의 편지를 20명의 인력이 처리하고 있다. 11월 중순부터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꾸민 우체국의 한 방에서 황금빛 가운을 입은 ‘천사’ 4명이 테이블에 앉아 아이들이 크리스마스이브 오후까지 받을 수 있도록 답장을 보낸다.

편지가 폭증하면서 예전처럼 직접 손 글씨로 답장을 쓰지는 못하지만 편지봉투에 적는 주소만은 여전히 손으로 직접 쓴다.

우체국은 4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아이들의 편지에 담긴 소원은 시대의 변화를 반영해 왔다고 전했다. 그때그때 최신 기기를 선물해달라는 부탁부터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는 할아버지·할머니를 보고 싶다는 바람도 많았다고 한다.

다만 변치 않는 소원들도 있었다. 작년에는 가족의 건강, 세계 평화, 화이트 크리스마스, 인형이나 자동차 선물을 바라는 편지가 많았다고 우체국은 밝혔다.

사실 독일에는 크리스마스 편지에 답장을 하는 우체국이 7개 있지만 힘멜포르트 우체국은 이 중 가장 많은 편지가 몰리는 곳이다.

이제는 ‘수석 천사(Chief Angel)’가 된 마츠케는 조만간 이 일을 포기할 생각이 없다고 WP에 말했다. 그는 “이게 어떻게 됐는지 놀랍다”며 “사람들은 포기할 수 있었다. 하지만 모든 아이들은 답장을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산타를) 믿지 않게 된다”고 강조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