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성탄절” 실종 아이 찾아준 이웃들 [아살세]

크리스마스 이브 새벽, 네 살짜리 아이 ‘내복 차림’ 발견
이웃이 보호하고 경찰 연락해 부모 찾아줘
부모 “천사 같은 이웃님들” 감사 편지 보내

입력 : 2023-12-25 06:22/수정 : 2023-12-25 13:07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혼자 집 밖으로 나가 울고 있는 아이를 보호하고 찾아준 이웃에게 부모가 보낸 감사 편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실종된 네 살짜리 아이를 찾아준 아파트 이웃들의 훈훈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웃들의 도움으로 아이를 찾은 부모는 “크리스마스가 올 때마다 오늘을 떠올리면서 이웃님께 감사의 마을을 느낄 것 같다”며 이웃들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습니다.

성탄절인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날 있었던 아이 실종 사건에 대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날은 영하의 날씨였는데 새벽에 어린아이가 내복 차림으로 아파트 단지 안에서 울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아이가 혼자 집 밖으로 나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에 한 이웃은 걱정스러운 마음에 아이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습니다. 아이는 더 이상 울지 않고 자신이 처한 상황을 조리 있게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새벽시간이어서 경비실도 전화를 받지 않아 당황스러운 상황이었습니다.

얼마 뒤 경찰서를 통해 아이 부모와 연락이 닿았습니다. 아이 부모는 새벽에 울면서 아이를 보호 중인 이웃의 집으로 달려와 무사히 아이를 데려갔습니다.

날이 밝은 뒤 아이와 아이의 부모가 다시 찾아와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찾아온 부모의 손에는 직접 손으로 쓴 카드와 케이크가 선물로 들려있었습니다.

부모는 “아기가 추운 겨울밤에 혼자 집을 나간 사실을 알고 얼마나 놀라고 두려웠는지 몰라요”라며 “아이가 어떤 위험에 노출되었을지 별의별 상상이 돼 심장이 멈출 것만 같았어요”라고 글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이웃님께서 아이를 발견하고 안전하게 보호해주신 덕분에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었네요”라며 “끔찍한 시간이 지금은 따뜻한 추억으로 변하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부모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천사 같은 이웃님들과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음에 다시 한번 더 감사함을 느낍니다”라며 “오늘도 그리고 앞으로의 모든 날에도 천사 같은 이웃님께 항상 축복이 함께하길 기도할게요”라고 적었습니다.

아이는 부모의 편지글 옆에 직접 손으로 그림을 그렸네요. 아이는 변기 그림을 그렸는데 부모는 “왜인지 모르겠지만 변기를 그렸어요”라고 메모를 남겼습니다.

이 사연은 아이를 찾아준 부모의 아들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지 사진과 함께 공개했습니다.

작성자는 “추운 크리스마스이브에 훈훈한 일이 하나 있어서 이렇게 이야기를 올려보려 합니다”라며 “요즘 같은 아파트 시대에는 옆집에 누가 있는지도 모르고 살아가는데, 이런 계기로나마 같은 단지 내에 따뜻한 이웃분들이 계신다는 사실을 실감하게 되어 마음이 따뜻해지는 크리스마스였습니다”라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한 네티즌은 작성자에게 “아이를 잃어버린 가족에게는 (아이를 찾아준) 부모님이 산타”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우리 주위에 천사가 많다. 너무 고맙네요. 진짜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남겼습니다. 그야말로 참 따뜻한 크리스마스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