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겨울방학엔 ‘서울 아시테지 겨울 축제’와 함께… 올해 20회째

내년 1월 3~14일 서울 아이들극장과 대학로 일대에서 개최

극단 햇살놀이터의 ‘고래바위에서 기다려’. 아시테지 코리아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공존의 가치를 일깨우는 공연 축제가 내년 1월 열린다. 사단법인 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아시테지)는 내년 1월 3∼14일 서울 종로 아이들극장, 대학로극장 쿼드, CJ아지트 대학로 등에서 ‘2024 서울 아시테지 겨울축제’를 개최한다. 20회를 맞은 올해 축제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국내 대표공연 7편과 신인선 겨울축제 예술감독이 선정한 2편 등 9편을 소개한다.

아시테지(ASSITEJ)는 1965년 파리에서 창립돼 전 세계 87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비정부 국제기구다. 4000명이 넘는 전 세계 아동청소년 공연 단체 및 예술인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1982년 설립된 아시테지 코리아에는 약 200여 개의 아동청소년연극 전문극단과 극작가, 평론가, 기획자, 연구자 등 개인회원으로 구성됐다. 아시테지 코리아는 매년 여름방학과 겨울방학 기간에 ‘아시테지 국제 여름축제’와 ‘서울 아시테지 겨울축제’를 각각 열고 있다. 수준 높은 아동극을 아이에게 보여주고 싶은 부모들에겐 빼놓을 수 없는 기회다.

2024 서울 아시테지 겨울축제 포스터.

올해 겨울축제는 주제인 ‘공존’에 맞게 생태환경과 우정, 자연과 어린이 등을 생각하도록 만드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10개월 영유아부터 10대 청소년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아이들을 위한 다채로운 공연들로 구성되었다. 오브제극부터 인형극, 신체극, 음악극 등 장르도 다양하다. ‘고래바위에서 기다려’(햇살놀이터), ‘일장일딴 콜렉션: 줄로하는 공연, 돌연한 출발’(일장일딴 컴퍼니), ‘원테이블 식당’(극단 불한당들의 세계사), ‘어둑시니’(창작조직 성찬파), ‘뿔난 오니’(신비한 움직임 사전), ‘목림삼’(64J), ‘와그르르르 수궁가’(움직이는 그림자 여행단), ‘푹 하고 들어갔다가 푸 하고 솟아오르는’(티키와 타카), ‘쿵쿵쿵’(고블린파티) 등이 관객을 만난다.

극단 창작조직 성찬파의 ‘어둑시니’. 아시테지 코리아

축제의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대표공연 작품을 대상으로 ‘제32회 서울어린이연극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축제 기간 대학로극장 쿼드를 방문한 관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시와 드로잉 퍼포먼스도 열린다. 그리고 국내외 어린이청소년 공연 전문가가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인 ‘K-PANY’도 마련된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