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스라엘군 모래밭서 벌거벗긴 채 심문”…SNS서 영상 확산

이스라엘군에 잡힌 수백명의 팔레스타인 남성들이 속옷만 입은 채 땅에 쪼그려 앉아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모습. 소셜미디어 'X'(구 트위터) 캡처.

이스라엘군에게 잡힌 수십명의 팔레스타인 남성들이 속옷만 입은 채 땅에 쪼그려 앉아 고개를 푹 숙이고 있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다. 영상이 확산되자 당시 상황에 대한 증언도 속속 전해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팔레스타인 남성은 본인이 가자지구 북부에서 이스라엘군에게 구금됐다 심문을 받은 뒤 풀려났다고 주장했다.

22세인 이 남성은 자신과 아버지, 형제, 사촌 5명이 가자지구 북부 베이트 라히아에서 이스라엘군에게 잡혔다. 이 남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그들에게 수갑을 채우고 눈을 가린 채 몇 시간 동안 거리에 앉혀놨다고 한다. 그리고 이들을 트럭에 태워 모처로 옮긴 뒤 무작위로 골라 하마스와의 관계에 대해 심문했다.

이 남성은 자신이 끌려간 곳이 어딘지 알 수 없는 모래밭 지역이라고 말했다. 밤에 담요를 받긴 했지만 거의 발가벗긴 채로 지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전 1시40분이 돼서야 집에 돌아올 수 있었다. 그러나 함께 끌려간 아버지와 사촌 형은 여전히 이스라엘군에 잡혀있다고 한다. 그는 “우리 아버지는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에서 일하는데 왜 아버지를 데려갔는지 모르겠다”고 BBC에 전했다.

벨기에에 거주하는 또 다른 팔레스타인인 무함마드 루바드도 형을 비롯해 친척 11명이 이스라엘군에 구금됐다고 밝혔다.

루바드는 형이 끌려가기 2시간 전 영상통화를 했는데, 당시 집과 마을 전체가 이스라엘군에 둘러싸였다는 말을 들었다고 BBC에 전했다.

이스라엘군에 잡힌 수백명의 팔레스타인 남성들이 트럭에 실려 이송되고 있는 모습. 소셜미디어 'X'(구 트위터) 캡처.

그는 이후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을 보고 형과 이웃들을 바로 알아봤다. 영상에는 팔레스타인 남성들이 트럭 뒤에 타고 이송되는 모습이 담겼다.

루바드는 형과 다른 친척들은 석방됐지만 사촌 2명은 여전히 잡혀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각각 교사와 인권운동가로 활동하는 이들은 무고한 민간인들”이라고 주장했다.

영상이 확산하면서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민간인들에게 비인도주의적인 대우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이스라엘 측은 하마스 대원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수석 고문인 마크 레게브는 BBC에 “당시 자국군이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의 배후에 있는 자를 찾아내기 위해 사람들을 모으고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인을 참수하거나 성폭행한 사람의 얼굴을 대조해 하마스 대원을 찾아내려는 과정이었다는 설명이다.

또 UNRWA 근무자를 구금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하마스가 UNRWA 노동조합을 통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팔레스타인 모든 조직에 하마스 대원들이 속해있고, 이는 누구에게도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UNRWA 측은 “직원들은 모두 정밀 조사와 선별 과정을 거쳐 채용한다”며 “직원 명부는 이스라엘 정부와도 공유한다”고 반박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