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경기청년 갭이어’ 만든 배경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남이 하고 싶은 일을 내가 하고 싶었던 일로 착각하며 살았던 상당한 기간이 있었는데, 우리 경기도 젊은이들이 (이런 일을) 가능하면 겪지 않도록 갭이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9일 도청 다산홀에서 열린 ‘경기청년 갭이어 페어’에 참석해 “여러분들이 청년 시절에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을 찾는 시도, 도전, 실패, 시행착오를 많이 해봤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여러분 각자 각자가 모여서 만들어진 다양성, 자기다움으로 우리 사회는 발전할 수 있다”며 “올해 약 600명 정도 갭이어에 참여했는데, 내년에는 규모를 더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프로그램들이 전국 각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청년들의 꿈을, 아직은 모르겠지만 내가 하고 싶은 꿈을 찾게끔 북돋아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경기청년 갭이어 프로그램’은 경기도가 청년들이 하고 싶은 일을 도전하면서 꿈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진로탐색 프로젝트다.

이날 경기청년 갭이어 페어에는 경기청년 갭이어 프로그램 1·2기 참여자의 15주간 프로젝트 성과와 성장 이야기를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청년들의 프로젝트 진행과 변화 과정을 담은 갭이어 메이킹 영상을 시청하고 노래퀴즈, 전화연결 프로그램, 너의 이야기를 들려줘 등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또 도전 과정에서의 어려움, 실패, 성과 등에 대해 응원하고 공감하는 시간도 가졌다.

올해 경기청년 갭이어 프로그램은 7월부터 11월까지 청년 591명이 420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디자인 96팀, 교육 60팀, 영화·드라마 42팀, IT·SW 40팀, 음악 36팀, 여행 25팀, 방송 24팀, 음식 22팀, 미용·패션 14팀, 사회복지 14팀, 스포츠 9팀, 인공지능(AI)·로봇 8팀, 동물 8팀 등이다.

도는 올해 경기청년 갭이어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참여 인원과 취·창업 연계 등 프로그램을 확장해 더 많은 청년들에게 다양한 진로탐색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