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엄마와 다퉜다” 아들 전화…아내는 숨진 채 발견됐다

30대 아들 A씨 존속상해치사 혐의

국민일보 DB

60대 친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10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9일 밤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친모 B씨의 얼굴과 머리 부위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다음날인 10일 아침 집에 온 남편 C씨가 안방 바닥에 쓰러져 있는 B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직후 아버지 C씨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와 다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범행 후 현장을 벗어났다가 이날 오후 4시30분쯤 오산의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동기, 살해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