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맥주 2잔 마시고 푹 자고 나왔는데…” 경찰, 연말 음주단속 현장

“맥주 1병 마셔도 이렇게 나와요?” 억울함 피력도
혈중알콜농도 0.170%의 만취 상태 운전자도 적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마포경찰서 교통안전계 관계자들이 음주운전 현장단속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9일 오후 10시.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강변북로로 빠지는 구간에서 경찰의 특별 음주단속이 시작됐다. 이날 메인 구간인 강변북로 진입 램프에는 경찰 4명이 배치됐다. 단속을 보고 도망가는 차량을 대비해 망원역과 상수역 방면 길목에도 각각 2명씩 경찰이 배치됐다.

“맥주 1병만 마셨는데도 이렇게 나와요?” 단속에 돌입한 지 15분만인 10시15분 첫 음주 차량이 적발됐다. 60대 여성 A씨는 BMW 차량에서 내리면서 당황한 듯 얼굴을 감쌌다. 음주측정은 우선 감지기로 음주 여부를 확인한 뒤, 감지가 되면 차량에서 내려 혈중알코올 농도를 측정하는 음주측정기를 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A씨가 측정기를 약하게 부는 바람에 1차 시도는 실패했다. 경찰은 “3회의 기회를 드리는데 3차까지도 측정이 되지 않으면 측정 거부로 판단해 체포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5분 간격을 둔 뒤 2차 시도에서 나온 혈중알코올 농도 수치는 0.031%였다. 0.03%~0.08%는 면허정지, 0.08% 초과는 면허취소가 된다.

충북 음성에서 온 그는 합정역 인근 고깃집에서 연말 동창 모임을 하면서 오후 5시30분쯤 맥주 1병가량을 마셨다고 했다. 면허정지 수준을 조금 넘긴 0.031%였지만, 주행거리 100km가 넘는 충북까지 운전해서 가려던 것이었다. 그는 면허취소인 줄 알았다가 100일 정지라는 사실을 알자 “정지라고요? 그러면 괜찮네”라고 말하자, 경찰은 “음주운전은 중범죄”라며 “사람이라도 치면 큰일 난다”며 경고했다. A씨는 경찰 안내에 따라 대리운전을 불러 자리를 떠났다.

첫 음주 운전자가 나온 지 44분만인 10시49분, 강변북로로 진입하던 한 차량의 운전자가 감지기를 불자 감지기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K5 차량에서 내린 30대 남성 B씨에게서 술 냄새가 풍겼다. 신분증을 찾고, 조사서에 신상정보를 적는 행동이 눈에 띄게 느렸다. 측정 결과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70%의 만취 상태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주거지인 청량리와는 20km 상당 거리. 그 역시 친구들과의 연말 모임에서 약 1시간 전 소주 1병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음주단속으로 교통체증이 심해지자 경찰은 교통 소통을 위해 일부 차량은 단속 없이 보내기도 했다. 현장 책임자인 마포경찰서 교통안전계 1팀 지상배 팀장은 “음주단속을 일일이 다 하는 게 가장 좋겠지만 교통체증이 심해지면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최소한의 교통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일부 차들은 단속 없이 보낸다”고 말했다.

음주운전 단속 종료를 20여분 앞둔 11시18분. 세 번째 음주 차량이 적발됐다. 폭스바겐 차량에서 내린 50대 여성 C씨는 “맥주 2잔밖에 안 마셨는데”라며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차량에서 내렸다. 차 안에는 자녀 두 명이 함께 타고 있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C씨는 “6시쯤 저녁 먹으면서 맥주 2잔 정도 마셨고, 감기 기운이 있어 감기약을 먹고 푹 자서 괜찮을 줄 알았다”며 후회스러운 듯 한숨을 쉬었다. 아르바이트를 마친 자녀들을 데리고 귀가하던 중이었다고 했다. 주거지인 마포구에서 합정역까지 그가 주행한 거리는 6.9km였다.

술을 마시지 않았는데도 감지기에 감지돼 음주측정을 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20대 후반의 여성은 당황스러운 듯 차에서 내리며 “저는 술 한 잔만 마셔도 기절하는 사람”이라며 어이없다는 듯 웃었다. 그는 “야식으로 햄버거 먹고 한 20분 전쯤인가 가글을 했다”고 했다. 경찰은 “감지기가 매우 예민한 장비여서 구강 내 알코올 성분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감지가 된다”며 “감지기에선 감지가 돼도 술을 마시지 않았으면 측정기에서는 제대로 측정이 된다”고 안심시켰다.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00%였다. 동승한 지인은 경찰을 향해 “기계를 좀 제대로 된 것을 갖추라”며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목캔디를 먹은 운전자에게서도 감지기가 반응했다. 덤덤한 표정으로 내린 30대 여성은 음주측정에 순순히 응했다. 역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00%였다. 동승한 지인은 “친구가 음악을 하는데 목에 좋다는 독일산 캔디를 같이 먹었다”며 “이 캔디가 되게 화한 맛이 나서 걸렸나 보다”라며 신기한 듯 말했다.

10일 0시 경찰은 음주운전 단속을 종료했다. 이날 2시간 동안 진행된 음주단속에서 면허정지 2건, 면허취소 1건이 나왔다. 강변북로 진입 램프 2개 차로에서만 3명의 음주운전 차량이 적발된 것이다.

지 팀장은 “회식 자리가 있으면 아예 차량을 가지고 나오지 않는 게 좋다”며 “처음에는 대리를 불러갈 생각으로 차량을 가지고 오는데, 술을 마신 뒤에 ‘이 정도면 괜찮겠지’라고 생각하며 운전대를 잡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음주운전은 결코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2~11월 월평균 음주운전 사고는 1.5건이었다. 같은 해 12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는 월평균 2.5건이 발생했다. 송년회와 신년회 등 모임이 잦은 연말연시에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67%나 증가한 것이다.

경찰청은 연말연시를 맞아 이번 달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집중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이 주관하는 전국 일제 단속, 각 시도청이 주관하는 일제 단속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금요일과 토요일 두 차례 번화가를 중심으로 일제 단속에 나서고 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