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민주당 인재영입 ‘1호’ 인사는 ‘환경전문가’ 박지혜 변호사


더불어민주당의 인재영입 ‘1호’ 인사는 환경분야 전문가인 박지혜 변호사인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그간 민주당은 첫 외부 영입 인재로 3040세대의 여성 전문가를 중점적으로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종적으로 박 변호사로 낙점됐다.

박 변호사는 기후환경 단체 ‘플랜 1.5’에서 활동하고 있고, 변호사 생활을 시작한 이후부터 환경 분야 공익 활동에 전념해왔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변호사 자격을 취득한 박 변호사는 같은 대학 공학사·경영학사 학위를 취득하고 환경대학원까지 수료한 인재다.

변호사로서는 녹색법률센터 상근변호사, 에코프론티어 선임연구원 등으로 활동했다.

박 변호사는 현재 사단법인 ‘에너지전환포럼’에서 감사도 맡고 있는데, 해당 포럼에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민주당은 이르면 11일 박 변호사를 1호 인재 영입 인사로 공식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변호사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기후위기가 계속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정책적으로 힘이 되기 위해 이 제안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총선 출마와 관련해선 “당의 결정에 따라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동환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