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엔 “가자지구 주민, 열에 아홉은 온 종일 못 먹는다”

이스라엘이 지난 7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 난민 캠프를 공습한 뒤 주민들이 파괴된 건물 잔해에 깔린 여성을 구출하려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가자지구 인구의 절반이 굶주리고 있으며 90%는 하루 종일 끼니를 거르는 날이 있다고 칼 스카우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부국장이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밝혔다.

스카우 국장은 가자지구에 필요한 식량 공급량의 일부만이 반입되고 있으며, 식량의 현지 전달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일부 지역은 10개 가구 중 9개 꼴로 아무런 음식 없이 하루를 지낸다고 전했다.

스카우 부국장은 “(식량) 창고들의 혼란, (식량) 분배 장소에 몰려든 굶주리고 필사적인 수천 명의 모습, 진열대가 거의 빈 슈퍼마켓, 정원보다 많은 사람으로 가득 찬 대피소와 사람들로 터질 듯한 화장실”을 이번 주 가자지구를 방문했을 때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지 주민들의 공포와 혼란, 절망감이 자신이 예상한 수준을 훨씬 넘어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4일부터 1주일간의 일시 휴전 기간 긴급히 필요한 일부 구호물자가 가자지구 내로 반입됐으나, 현지 수요에 맞추려면 두 번째 대규모 반입이 필요하다고 WFP는 지적했다.

이스라엘군이 지난 6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라파를 공습한 뒤 불타는 건물 주위에 사람들이 모여 희생자 수색 작업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가자지구 남부 최대 도시 칸 유니스에서 유일하게 문을 연 병원인 나세르 병원의 성형·화상외과 과장인 아흐메드 모그라비 박사도 BBC와 인터뷰에서 “먹을 것이 충분히 없고 쌀만 있다. 쌀만 있다는 게 믿어지느냐”며 “우리는 하루에 딱 한 번만 먹는다”고 눈물을 참으며 말했다.

그는 “세 살 딸이 항상 단 것, 사과, 과일을 달라고 하지만 나는 줄 수가 없다. 무력감을 느낀다”고 한탄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현재 가자지구 남단 라파 검문소를 통해 제한된 양의 물자 반입만 허용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이 칸 유니스 등 가자지구 남부에서 맹렬한 공격을 지속하는 가운데 민간인 피해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팔레스타인 보건부가 집계한 가자지구 사망자는 전날까지 1만7700명을 넘었다. 공식 확인된 사망자 외에도 수천명이 건물 잔해에 묻혀 숨지거나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