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함정우, LIV골프 진출 좌절…이정환 등 KPGA 선수 전멸

내년 퀄리파잉 성격 프로모션 토너먼트 3R 진출 실패

함정우. KPGA

LIV 골프리그에 도전했던 한국 선수들이 모두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2023시즌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함정우(29·하나금융그룹)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GC(파72)에서 열린 프로모션 토너먼트 2라운드에서 공동 22위(중간합계 2언더파 70타)에 그쳐 컷 탈락했다.

내년 시즌 LIV골프 출전권을 주는 이 대회는 2라운드 상위 20명만이 3라운드에 출전할 수 있다.

제네시스 포인트 2위 이정환(32·팀 속초아이)도 2라운드에서 함정우와 함께 공동 22위에 그쳐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올 시즌 3승으로 다승왕에 오른 고군택(24·대보건설)도 2라운드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도전에 실패했다.

그런 가운데 수티팻 프레티프티엔차이(태국)가 8언더파 64타를 쳐 1위로 3라운드에 진출에 성공했다.

2라운드를 통과한 20명의 선수들은 하루 동안 3, 4라운드(36홀)를 치른다. 그 중 상위 3명에게 내년 LIV골프 출전권이 주어진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