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행정체제 개편 추진…국회에 법률안 처리 협조 요청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안.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현 2군(郡)·8구(區)의 행정체제를 2군·9구로 개편하는 법률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국회에 협조를 요청했다.

인천시는 유정복 인천시장이 지난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를 방문해 김교흥 위원장과 위원들을 만나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 관련 법률안의 연내 처리 협조를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유 시장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들에게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의 취지와 필요성을 설명하고, 이번 개편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염원과 기대를 전달했다.

유 시장은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은 지역 주민 84.2% 찬성과 지방의회 찬성 의결 등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해 정부에 건의했고, 정부도 필요성과 당위성에 공감해 직접 법률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했다”며 “이 과정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 정치권의 전방위적인 지원과 협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행정체제 개편은 주민 편의와 행정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인천의 미래를 바꾸는 중요한 사업이자 지역 주민들의 기대도 큰 만큼 국회에서 법률안이 연내에 처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인천시 행정체제 개편의 필요성과 방향성에 적극 공감하고 있고 지역 주민의 기대가 크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행정안전위원회 위원들과 적극 협의해 법률안이 연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은 인구 증가 등 행정여건 변화, 생활권 분리에 따른 주민 불편 해소와 지역발전 기반 조성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인천시는 현 중구와 동구를 제물포구와 영종구로 통합·조정하고, 서구를 서구와 검단구로 분리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행정체제 개편안을 지난 6월 1일 정부에 공식 건의한 바 있다.

이후 정부의 입법절차를 거쳐 마련된 ‘인천광역시 제물포구·영종구 및 검단구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11월 13일 국회에 제출됐으며, 현재 행정안전위원회에 회부돼 있다.

해당 안이 법률로 확정되면 민선 9기가 시작되는 2026년 7월 1일부터 인천시 행정체제는 현 2군·8구 체제가 아닌 2군·9구로 새롭게 출범한다.

인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