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올해 찾아가고 싶은 겨울섬에 통영 장사도·거제 지심도 선정

행안부 ‘찾아가고 싶은 겨울섬’ 5곳 중 경남 2곳 선정
‘겨울섬 인증샷’ 등 찾아가고 싶은 섬 참여이벤트 개최

경남 통영 장사도 동백나무터널.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행정안전부와 한국섬진흥원이 선정한 ‘2023년 찾아가고 싶은 겨울섬’ 5곳에 경남의 ‘통영 장사도’와 ‘거제 지심도’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22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섬 연구기관인 한국섬진흥원과 각 섬이 가지고 있는 지역별 고유한 특색을 알리기 위해 계절마다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겨울섬은 경남 통영시(장사도), 거제시(지심도)와 인천 강화군(석모도), 전남 신안(흑산도, 압해도) 등 5곳이다. 이번 겨울섬에는 겨울에 즐길 수 있는 따뜻한 온천과 동백꽃을 가족 및 친구들과 겨울에 느낄 수 있는 주제가 있는 섬이 선정됐다.

통영 장사도는 10만여 그루의 수백년생인 동백나무와 후박나무로 이루어진 섬이다. 특히 동백나무 터널길은 많은 사람들이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명소로 널리 알려진 곳으로 별에서 온 그대의 드라마 촬영지로도 유명한 섬이다.

경남 거제 지심도 일제강점기 일본군이 사용했던 활주로 공터. 경남도 제공

거제 지심도는 경남의 유인도 섬 중 자연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는 섬이다. 12월부터 섬 전체를 동백꽃으로 물들여 2월에 화려한 장관을 연출하는 겨울의 대표적인 섬이며 일제강점기시 일본군의 주둔지 흔적이 남아있는 섬이다.

이번에 겨울섬으로 선정된 통영 장사도와 거제 지심도에 대한 자세한 여행정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누리집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남도도 이번 ‘찾아가고 싶은 겨울섬’에 선정된 통영 장사도와 거제 지심도 등 경남의 많은 섬을 알리기 위해 경남의 섬 누리집,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섬 여행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 섬에 대한 관심과 방문율을 높이기 위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벤트를 진행해 추첨 등을 통해 경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세한 정보는 한국섬진흥원 인스타그램·페이스북(What 섬)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표주업 경남도 어촌발전과장은 “경남의 많은 섬 중 겨울에 피는 동백꽃이 비오듯이 내리는 장관을 연출하는 ‘통영 장사도’와 ‘거제 지심도’ 선정을 계기로 더 많은 여행객들이 찾아가고 싶은 섬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