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이재명 수사 집착 멈춰야… 법원 판단 맡기자”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글
“이재명 수사, 이미 마무리 됐어”

홍준표 대구시장이 10월 23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검찰을 향해 “이재명 수사에만 집착하는 검찰정치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10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사건의 수사절차는 지난 2년간 전 검찰력을 동원해 마무리됐다”며 “이제 법원을 통해서 판단 받는 절차만 남았는데 아직도 할 게 남았는지 좀 그렇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대로라면 정말 이재명 측 주장대로 정치 보복이라는 프레임에 갇히지 않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때 조국 일가 수사에 대해 ‘전 가족을 몰살하는 과도한 수사’라고 했다가 ‘조국수홍’이라고 우리측 인사들이 벌떼같이 나를 비난하는 것을 본 일이 있었다”며 “나는 수사 원칙을 말한 것이지 조국을 옹호하고자 한 것은 아님에도 마녀사냥식으로 그렇게 몰고 간 것은 참으로 유감이었다”고 했다.

수사 원칙상 일가족이 용의 선상에 올라도 대표로 한 사람만 수사하거나 구속하는 것이 관례인데, 검찰이 무리하게 온 가족을 수사했다는 주장이다.

홍 시장은 “이번 이재명 수사도 이젠 법원의 판단에 맡기고 정치는 본연으로 돌아갔으면 한다”며 “더이상 이재명 수사에만 집착하는 검찰정치는 나라를 위해서도 우리 당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국 보수집단을 적폐로 규정하고 몰살 수사를 한 결과 정권이 교체된 경험도 있다”며 “이제는 나라의 미래를 위해 크게 생각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