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오타니, 9200억 받고 LA다저스 간다… 역대 최고액

MLB 프로야구 선수 가운데 최고액

미국프로야구(MLB)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의 투구 모습. AP뉴시스

일본 스타 야구선수 오타니 쇼헤이(29)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에 합의했다. 10년간 7억 달러(약 9200억원) 수준의 계약으로, MLB 프로야구 선수 가운데 역대 최고액이다.

10일 스포츠계에 따르면 오타니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나는 다저스를 나의 다음 팀으로 택했다”며 “결정을 내리는 데 너무 긴 시간이 걸렸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6년 동안 응원해주신 (친정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구단과 팬들, 이번 협상 과정에 참여해주신 각 구단 관계자께 감사드린다”며 “다저스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선수 생활이 끝날 때까지 다저스뿐만 아니라 야구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타니의 에이전트인 네즈 발레로에 따르면 그의 계약 조건은 10년간 7억 달러다.

이는 에인절스의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가 2019년 맺은 MLB 역대 최고 계약 규모인 12년간 4억2650만 달러를 훌쩍 뛰어넘는다.

당시 트라우트가 이 계약으로 ‘4억 달러 시대’를 열었는데, 오타니는 5억, 6억 달러를 넘어 단숨에 7억 달러 문을 연 것이다. 그가 받을 평균 연봉(7000만달러·약 924억원) 역시 MLB 역대 최고액이다.

이전까지는 투수 맥스 셔저(39), 저스틴 벌랜더(40)가 뉴욕 메츠에서 받았던 4333만 달러가 역대 최고 연봉 기록이었다.

AP통신은 “오타니의 연봉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선수단 전체 급여를 초과한다”고 설명했다.

오타니는 2013년 닛폰햄 파이터스에 입단해 선수 생활을 이어오다 2018년 에인절스에 입단했다.

빅리그 데뷔 첫해인 2018년 타자로서 22혼런, 투수로서 4승을 거두며 아메리칸리그(AL) 신인상을 받았다. 2021년과 2023년에는 AL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다만 오타니는 2023시즌 도중 오른쪽 팔꿈치를 다쳐서 내년 시즌엔 지명타자로만 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1년 동안 투수로 뛸 수 없는 오타니의 몸값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런 전망을 비웃듯 예상치를 훨씬 넘긴 7억 달러짜리 계약이 나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