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600만 관객 돌파…천만 향해 순항 중

지난 3일 서울 한 영화관에 내걸린 '서울의 봄' 영화 홍보 영상. 연합뉴스

흥행 가속도가 붙은 영화 ‘서울의 봄’이 누적 관객 600만명을 넘어섰다.

9일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개봉 18일째인 이날 새벽 누적 관객 수 600만명을 돌파했다.

‘서울의 봄’은 지난달 22일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개봉 4일차에 누적 관객 100만명, 6일차에 200만명을 넘긴 데 이어 손익분기점으로 여겨지는 460만명도 넘어섰다.

이날 오전 기준 ‘서울의 봄’의 예매율은 62.4%로 여전히 압도적 1위다. 예매량은 37만3556명이다. 이에 이번 주말을 지나면서 관객 700만명을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극장가에선 이 작품이 ‘범죄도시 3’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에 등극할 것이라는 관측도 힘을 받고 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12 군사반란의 긴박했던 9시간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아수라’ ‘비트’의 김성수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과 정우성이 주연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