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쿠키런: 킹덤’ 이달 말 中 서비스 시작


데브시스터즈의 산하 스튜디오킹덤이 개발한 모바일 RPG ‘쿠키런: 킹덤’이 오는 28일 중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데브시스터즈는 8일 쿠키런: 킹덤 중국 공식 홈페이지 및 소셜 채널을 통해 출시 일정과 함께 브랜드 협업, 운영 계획 등을 발표했다.

게임사는 현지화 콘텐츠를 지속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신규 중국풍 스토리 콘텐츠, 중국 과자 브랜드인 ‘왕왕(旺旺)’과의 협업으로 등장하는 콜라보 쿠키 및 데코 등이 대표적이다.

앞서 쿠키런: 킹덤은 중국 게임 관련 시상식인 ‘골든 플룸 어워드’에서 ‘2023년 가장 기대되는 모바일 게임상’을 수상했다. 현지 사전 예약자 수는 530만명에 다다랐다. 웨이보에 게재한 트레일러 영상은 조회수 650만회를 기록했다.

데브시스터즈는 지난 4일부터 마지막 이용자 테스트를 실시했다. 게임사 측은 “현지 퍼블리셔와 함께 안정적인 서비스 및 전국적 관심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현지 출시일까지 유저 참여형 아이디어 공모전, 머천다이즈 판매 등 다양한 이벤트와 마케팅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