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野 “‘음주·폭력전과’ 해수장관 지명은 국민 무시, 국정 포기 선언”

“‘폭력’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인식 수준부터 검증해야”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9일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과 폭력 전과가 드러난 것과 관련해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강 후보자 내정에 대해 “무책임을 넘어 대놓고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강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범죄경력 조회 결과에 따르면 강 후보자는 2004년 음주운전으로 제주지방법원으로부터 벌금 150만원 처분을 받았다. 1999년에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벌금 3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이에 인사 부실 검증 논란도 불거졌다. 전과 사실은 간단한 범죄 경력 조회만으로도 알 수 있는 내용인데도 사전 검증 때 걸러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공직 후보자의 형사 처벌 전력을 사전 검증하고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시 범죄 경력을 포함하게 한다”며 “범죄 사실을 알고도 추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정부 인사들의 끊이지 않는 ‘자녀 학폭’ 문제가 논란을 일으켰는데 이젠 형사 처벌 전과마저 있는 폭행 당사자를 장관 자리에 앉히겠다니 폭력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인식 수준부터 검증해야 하는 건 아닌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이어 “강 후보자의 내정은 음주운전을 엄단하는 공직 사회의 기류와 안전 사회에 대한 국민의 염원에 대통령이 나서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후보자는 입장문을 내고 음주운전과 폭력 이력에 대해 사과했다. 강 후보자는 “젊은 시절 성숙하지 못했던 판단과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불찰이며,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