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또 ‘친윤’ 정치검사냐” 민주, 김홍일 후보자 지명 비판

연합뉴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야당이 “정치검사 말고 쓸 사람이 없느냐”고 비판하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9일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 출신인 김 후보자를 지명한 것을 놓고 입장문을 내고 “정부 요직 곳곳을 검사 출신으로 채워 넣고도 도무지 성이 차질 않는 모양”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사정 업무와 관련 없는 방통위원장 자리에 ‘친윤(친윤석열) 검사’를 앉혔다”며 “업무 관련성이라곤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자리들까지 국가기관을 검사 출신들이 장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김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 시절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과 도곡동 땅 차명 보유 의혹 수사를 담당했지만, 면죄부만 주고 수사를 종결해 ‘정치 검사’란 거센 비판을 받았다”고 꼬집었다. 또한 김 후보자가 대검 중수부장이던 2011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를 받던 ‘대장동 브로커’ 조우형 씨에 대한 사건 청탁을 받은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검찰 수사권 행사하듯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불통 인사’, 국민적 반발에도 언론 장악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오기 인사’를 중단하고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