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감히 건달 자존심을 구겨?” 재떨이로 때린 조폭 징역형

국민일보DB

‘건달 자존심을 구겼다’며 후배를 재떨이로 마구 때리고 5억원을 요구한 40대 조폭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부(이영진 부장판사)는 특수공갈미수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 8일 오후 10시30분쯤 경기 부천시 한 노래방에서 후배 B씨(36)에게 ‘너 때문에 4년 위 선배에게 전화를 받아 건달 자존심을 구겼다’며 재떨이로 폭행했다. 주먹으로 7∼8대를 때리기도 했다.

또 위험한 물건인 가위로 B씨의 귀를 자를 듯한 태세를 취하면서 ‘건달 자존심을 구긴 대가로 5억원을 달라, 당장 1000만원을 주고 매달 1000만원씩 보내라’고 협박한 혐의도 더해졌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알려준 도박사이트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계좌가 정지돼 출금할 수 없게 됐다. B씨로 인해 선배와 친구 등으로부터 전화를 받자 기분이 상한 나머지 범행을 저질렀다.

1심에서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된 A씨는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다. 검찰도 형이 가볍다며 항소장을 냈다. 원심에서 혐의를 부인했던 A씨는 항소심에서는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선처를 구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양측의 항소를 기각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