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프리미엄 이용료 1만4900원… 인상률 42.6%

종전 1만450원서 1만4900원으로 인상
초기 이용자 인상률은 71.5% 육박

국민일보 DB

유튜브 프리미엄과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가격이 인상된다.

유튜브는 8일 공지에서 “여러 경제적 요인들이 변화함에 따라 한국 멤버십 가격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은 2020년 9월 이후 3년 만의 일이다.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은 기존 1만450원에서 4450원 오른 1만4900원이 됐다. 인상률은 42.6%다.

2020년 9월 전 가입자들은 3년 전 가격 인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이번 가격 인상을 피하지 못했다. 이들의 경우 기존 8690원이던 멤버십을 6210원이나 오른 가격에 이용해야 한다. 인상률은 71.5%에 달한다.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가격도 기존 8690원에서 1만1990원으로 38% 인상된다.

다만 유튜브는 이들에게 3개월의 유예기간을 부여해 인상된 가격을 적용하도록 했다. 2020년 9월 이후 가입자 또한 30일의 유예기간을 두고 요금을 인상한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