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돈 줄게”…초·중학생과 성관계 방과 후 강사 ‘징역 5년’

국민일보DB

대구에서 여자 초·중학생들에게 돈을 주고 수십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한 40대 방과 후 강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종길)는 미성년자의제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아동·청소년 등 관련기관 취업제한 7년, 보호관찰 5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방과 후 강사임에도 불특정 다수의 아동·청소년을 성적 욕구 대상으로 삼아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고 질책했다.

재판부는 이어 “초범인 점, 피해자들을 위해 형사 공탁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결했다.

A씨는 대구 한 중학교에서 방과 후 강사로 근무하던 2022년 9월부터 지난 3월까지 다른 초·중학교 여학생 4명을 상대로 20차례에 걸쳐 성매수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온라인 채팅으로 여학생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보디캠 등을 이용해 성관계 장면을 담은 사진이나 영상 11개를 촬영했다.

그는 또 여학생 2명이 성매매 대가 일부로 술과 담배를 달라고 요구하자 4차례에 걸쳐 술과 담배를 사준 혐의도 받았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