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X CEO, 美 이어 다음 ‘앱 개발’ 거점으로 日 낙점

“일본은 두 번째로 큰 시장”

린다 야카리노 X(옛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SNS 플랫폼 엑스(옛 트위터)의 린다 야카리노 최고경영자(CEO)가 일본을 미국에 이은 앱 개발 거점으로 낙점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8일 보도했다.

일본에 방문 중인 야카리노는 지난 6일 이 신문에 “일본은 X에 두 번째로 큰 시장”이라며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그는 “일본에서 제품을 개발해 광고주와 직접 의사소통을 취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기술자를 신규 채용해 인공지능을 활용하면서 일본 시장에 적합한 신기능이나 광고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X의 전 세계 사용자는 현재 약 5500만명이다. 이중 일본은 약 10%를 차지한다. 투고 수나 조회 횟수, 검색 수 등의 항목에서는 일본이 국가별 1위를 기록한 점 등이 일본을 향후 앱 개발 거점으로 선택한 배경으로 분석된다.

일본에서 기술자를 직접 채용해 ‘슈퍼 앱’ 등 X가 확장할 새로운 서비스의 일본 시장 대응을 즉각 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야카리노는 “제품 개발이나 광고주의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목적으로 최고 수준의 기술자를 일본에 배치할 계획”이라며 “이는 전임 CEO인 일론 머스크와 내가 일본의 이용자 기반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