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LG전자 직원 질문에 사장님 답은

조주완 사장, 올해 마지막 ‘CEO F.U.N. Talk’ 열어 임직원 소통

지난 7일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CEO F.U.N. Talk’에 참여한 직원들과 현장에 마련된 스티커사진 촬영기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LG전자 제공

“사장님,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LG전자 한 직원의 질문에 조주완 사장은 “‘2030 미래비전’을 선포한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F.U.N. Talk’에서다. 조 사장은 “2030 미래비전이 특히 기억에 남는 이유는 구성원인 여러분과 함께 치열한 고민 끝에 만들어낸 비전을 구체적인 변화와 전략을 담아 대내외적으로 자신 있게 발표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30 미래비전은 가전을 넘어 고객의 삶이 있는 모든 공간에서 다양한 경험을 연결·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내용이다.

조 사장은 이어 “올해 CEO F.U.N. Talk을 주기적으로 열고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과 밀착 소통을 해오며 최근엔 CFO(최고재무책임자), CSO(최고전략책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등도 참여하면서 최고경영진과 구성원 간 소통 문화로 자리 잡힌 부분도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CEO F.U.N. Talk은 조 사장이 2021년 말 취임한 후 구성원과 소통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으로, 이번이 9번째다.

조 사장은 ‘LG전자 이노베이션 어워즈’ 수상자를 격려했다. 조 사장은 “묵묵히 일하는 LG전자의 모든 구성원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성과를 인정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도 각자의 자리에서 끊임없이 고민하고 고객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 주신 여러분들 모두가 이미 오늘의 주인공”이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는 올해 마지막 ‘CEO F.U.N. Talk’인 만큼 임직원 호응이 뜨거웠다. 역대 최대인 임직원 1만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행사 전부터 온라인 댓글 창에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LG전자 성과는 무엇인가요?’라는 공식 질문에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모두가 어렵다고 하는 상황에서도 최고의 실적을 보여준 구성원 모두가 성과입니다’, ‘꾸준한 리인벤트(REINVENT) 활동으로 조금씩 계속해서 변화해가는 LG전자가 기억에 남고 내년에도 기대가 됩니다’, ‘혁신 제품 출시도 기억에 남지만 CEO F.U.N. Talk처럼 경영진과 구성원이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해 분기별로 성과를 공유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등 수천 개 댓글이 달렸다.

조 사장은 ‘내년엔 어떤 모습의 회사를 만들고 싶습니까?’라는 구성원 질문에 “모두가 다니고 싶은 회사, 즐거운 직장, 상사와의 격의 없는 소통을 뛰어넘어 지속적으로 고성과를 낼 수 있는 조직으로 만들고 싶다. 이를 위해선 우리의 미션, 비전, 목표를 정교하게 연결하고 실행에 대한 집요함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