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도형 해수부 장관 후보자, 음주운전·폭력 전과

1999년 폭력행위 벌금 30만원 처분
2004년 음주운전 벌금 150만원 처분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서울 마포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도형(53)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과거 음주운전과 폭력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8일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범죄경력 조회 자료를 보면, 강 후보자는 2004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제주지방법원에서 벌금 150만원, 1999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벌금 30만원 처분을 받았다.

김 의원은 “폭력과 음주운전 등 전과를 보유한 사람이 장관 후보자에 오르게 됐는데, 법무부의 고위직 인사검증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의문”이라며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면밀히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70년 제주 출생인 강 후보자는 인하대 해양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대에서 해양생물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이후 기간제 연구원을 거쳐 2006년 한국해양연구원(현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책임연구원으로 정식 입사했고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교수, 제주특성연구센터장, 제주연구소장 등 KIOST 내 주요 보직을 거쳤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일 단행한 개각에서 강 후보자를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강 후보자의 전과 기록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