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베파’ 日정부 대변인, 불법 비자금 혐의 드러나”

8선 의원 日정부 대변인으로
기시다 후미오 내각 핵심 인사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AP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인 아베파(세이와정책연구회) 소속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의 비자금 조성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마쓰노 장관은 일본 정부 대변인으로 내각 핵심 인사여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로서도 큰 부담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신문은 8일 “마쓰노 장관이 최근 5년간 1000만엔(약 9100만원)이 상의 비자금을 받았다”며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는 이를 기재하지 않은 혐의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마쓰노 장관은 2019년부터 2년여간 아베파 사무총장을 지낸 바 있어 검찰 조사를 받을 유력 후보로 언급돼왔다. 혐의가 드러났다는 구체적 보도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른 내각 관료 중에선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과 미야시타 이치로 농림수산상, 스즈키 준지 총무상 등이 거론된다.

아베파는 2018~2022년 ‘파티’로 불리는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 모금액 일부를 회계처리하지 않고 비자금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파벌 소속 의원들은 정해진 모금액 목표치를 채우기 위해 ‘파티권’을 판매하는데, 할당량을 채우면 차액은 리베이트 명목으로 의원들에게 돌아간다.

검찰은 일부 의원이 이 돈을 수지보고서나 개별 회계처리에 반영하지 않고 비자금으로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모은 비자금은 1억엔(약 8억9000만원) 이상 규모로 추정된다.

8선 의원이며 실세 각료인 마쓰노 장관의 혐의가 드러났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기시다 내각은 비상이 걸렸다. 마쓰노 장관은 이번 비자금 수사 건이 불거진 뒤 연일 정례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정례 회견은 정부 입장에서 답변하는 것”이라면서 사실상 답변을 피해왔다.

현지 언론들은 도쿄지검 특수부가 임시국회가 폐회하는 12월 중순부터는 아베파 의원 등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도쿄지검은 현재까지 회계 담당자나 의원 비서 등에 한정해 수사를 벌여왔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6일 정부·여당 연락회의에서 “정치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자민당 차원에서 강한 위기감을 갖고 단결해 대응하겠다”고 강력 대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아소 다로 부총재,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 하기우다 고이치 정조회장 등 당내 간부 8명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열었다. 기시다 총리는 이 자리에서 아베파에 일정 기간 자숙할 것을 요청하고 다른 파벌에도 파티 자제를 당부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